2014.10.23 14:49

Microsoft Azure 첫 시작

필요를 느끼지 않는데 공부할 마음이 날까?

어제 Microsoft Azure Camp 에 다녀 왔습니다. 그 동안 클라우드는 가상 저장장치 외의 다른 용도로 이용해본적이 없어서 그다지 썩 내켜하진 않았습니다. 클라우드라는 이름 자체가 뜬 구름 잡는 소리 처럼 느껴져 더 관심을 않가졌는지도...^^

솔직히 어떤 구성을 하던지 눈에 보이는 물리장비에 내가 용량 계산해서 물리적 경로 설정해 놓고 잡다한 구성 세팅으로 이 컴퓨터에서 또는 이 가상머신에서 돌아가는 뭐든 것을 이해해야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요즘 드는 생각은 꼭 그럴 필요가 있는 일인가 싶습니다. 

뭔가 설치하고 운영해야 할 장비도 사무실에 자리 만들어 가며 관리한다해도 스위치 켰다 껐다하는 것 외엔 특별한 잇점이 없기도 하고, IDC 에 넣어 놓았다면 원격 접속으로 처리하니 가상머신을 쓰는 거나 별반 다름 없고 단순한 테스트 구성을 위해서라도 물리 장비를 이렇게 구성했다 풀었다 반복하기도 어렵고 Hyper-V 같은 가상화 환경을 구축해 놓는다 해도 업데이트는 뭐든 신경 쓰이는 일이 한두가지도 아니고 이제 뭐든 다해내기엔 열정이 너무 부족한가봅니다. (주 업무로 하는 프로그래밍 만으로도 변하는 세상을 따라 가기 힘든 것이 이유겠죠...)


사용하는 거의 모든 환경이 웹기반으로 옮겨지다 보니 오픈소스와 각종 편의를 위한 라이브러리, 관리도구 등 제공된 웹 화면에서 경로나 이름 정도 세팅하는 정도로 크게 신경써야 할 일이 줄어버렸습니다. 결국 가상 경로 잡는 것 말고는 인프라쪽에서 신경쓸 일이 없는거죠...^^ 즉 사이트 를 위한 공간 외엔 필요한 일이 없죠. 그래서 그 편리하다는 클라우드를 이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적당한 필요가 생기니 다양한 경로가 생기네요. 마침 클라우드 관련 캠프가 진행되어 등록하고 참가하게되었습니다. 오늘은 어제(10.22) 들었던 내용 중에서 가장 간단한 시작 부분만...^^


일단은 Azur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야겠죠. 저는 Bizspark 에 가입되어 있어서 쉽게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Bizspark 에 대한 내용은 다음 포스트에서 다시 다루는 것으로..^^  일단 아래 URL 을 통해 azure 무료 서비스를 신청하면 누구나 첫 시작은 할 수 있습니다. 

http://azure.microsoft.com/ko-kr/


Azure 서비스 방식은 크게 IaaS(Infrastructure-as-a-Service) 와  PaaS(Platform-as-a-Service) 두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관리 주체가 누가 되냐에 따라 아래 그림과 같은 4가지 경우가 나오는데 Azure 서비스는 가운데 두개를 이용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 On Premises : 하드웨어고 뭐고 다 내가 알아서 관리하는 방식
  • Infrastructure as a Service : 물리적인 장비 위의 가상머신 기반은 Azure 에서 책임지고 O/S 선택(windows, lunux 등) 이후 부분은 내가 알아서 하는 방식
  • Platform as a Service : O/S 도 관심없고 난 준비된 Applications( 웹사이트 같은)과 필요한 Data 만 관리하는 방식
  • Software as a Service : 지금 사용하는 tistory 처럼 그냥 사용만 하는 방식

IssS 의 경우 내가 가상머신을 만들고 그 가상머신에 필요한 프로그램 설치 및 업데이트 기타 관리를 다 하겠다는 뜻으로  widnows 외의 다양한 O/S 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PaaS 방식의 경우 웹사이트 만들기 또는 모바일 서비스 클라우드 서비스(Soap) 등의 도메인을 통한 서비스 제공자 역할을 할 경우 유용하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즉 우리 회사 홈피하나 만들어 올린다 하면 PaaS 방식으로 웹사이트 만들고 Visual Studio 에서 Azure 로 배포하면 끝인 거죠...^^ DB 연결, CDN 이용등 부차 적인 문제들이 남아 있기는 하지만, 너무 너무 손쉬운 방법인 것이죠... Azure 에서 Website 를 만들면 생성시 ****.azurewebsites.net 과 같은 형식으로 도메인도 생성되니 간단한 테스트 환경 구축으로는 이것보다 좋은 방법이 없어 보입니다.^^


내가 원하는 도메인 설정은 일단 내가 맘대로 조정할 DNS Server 가 필요하겠죠...아래 URL을 참조하시어 Azure 에서 만드시면 될 듯 합니다. ^^ 저 역시 참고로 진행해 보고 정리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http://blogs.msdn.com/b/mcsuksoldev/archive/2014/03/04/creating-a-dns-server-in-azure-iaas.aspx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뭐하는데 > 클라우드' 카테고리의 다른 글

Microsoft Azure 환경에서 wordpress 사용하기  (0) 2014.10.27
Microsoft Azure 첫 시작  (0) 2014.10.23
Trackback 1 Comment 0
2011.06.03 00:39

SQL Unplugged : 300

오랫만에 MS 세미나에 다녀 왔습니다. 그 동안 MS 주관의 세미나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windows 7 이후 관심가는 내용도 없었고  이래 저래 치이면서 살다 보니... 방문자 없는 쓸쓸한 블로그긴 해도 글쓰기 연습삼아 꾸준히타이핑질 하던 것도 잠시 멈출 정도로 피폐한 생활의 연속이었던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오랫만에 쓰는 글이 어색한 신세 타령이 되는건 싫으니 이쯤에서 멈추고...

MS 세미나는 그 주체가 MS 다 보니 이래 저래 MS 제품 이야기가 중심이 되는건 사실이고 또 그 제품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참석하는 경우도 많았으니 제품 중심의 세미나가 된다고 해도 그다지 나쁘진 않았습니다. 다만 전에 MVP 서밋 참석 기회가 있었던 나로써는 외국에서 진행하는 세미나 또는 IT 관련 행사들이 MS 에서 진행한다고 해도 그리 딱딱하지만은 않고 재밌게 진행한다고(뭐 제대로 못알아듣고 그렇게 느끼는 것일 수도 ㅋㅋㅋ) 생각했었습니다. 그 중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청중들에 20가지 정도의 질문을 받아서 질의 응대와 라이브 데모를 진행하던 것이었습니다. 오늘 한국에서도 그런 자유로운 즐거운 느낌의 세미나를 보게 될 줄이야... 

 넓은 무대와 진행을 맡아 주신 김정선씨 객원들의 가식 없는 이야기들... 뭐 하나 빠지지 않는 즐거움이었습니다. SQL 쪽으론 이미 유명한 하성희(에이디컨설팅 대표), 정원혁(SQL路 대표), 김정선(SQL路 수석) 등 쟁쟁한 분들과 더블어 약간은 서먹한 느낌의 여러 회사 현업 담당자들까지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서먹한 느낌이 든다고 해서 그 시간까지 어색했던 건 아닙니다. 오히려 여러 회사 현업 담당자의 진솔이 이야기로 인해서 내가 느끼는 현실의 문제들이 나만의 문제가 아니었음을 또 내가 격었던 기술적 어려움이 나만의 문제가 아니었음을 잘 알게 해준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이런 재밌는 세미나가 자주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재밌는 시가이었습니다. 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2동 | 건설회관
도움말 Daum 지도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뭐하는데 > 디비 디비 딥' 카테고리의 다른 글

SQL 에서 비트연산을 사용하자.  (0) 2012.06.08
SQL Unplugged : 300  (0) 2011.06.03
SQL 에서 영업일 계산하기  (0) 2011.04.01
stored Procedure 검색  (0) 2010.04.09
SQL 서버명 변경  (0) 2009.07.31
OPEN XML 문서  (0) 2009.05.07
Trackback 0 Comment 0
2009.10.23 15:00

Windows 7 was my idea

광고 카피는 그 상품의 특성을 꿰뚷는 느낌을 주어야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 듭니다. 예전에 apple 에서 Mac 광고에 사용한 I'ma a MAC 이 그랬죠. 물론 카피에 어울리는 제품이었기에 카피도 빛났고 제품도 빛났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Microsoft 는 어울리지 않게 패배자 느낌의 I'm a PC 를 그대로 사용했었죠... 한참 Mac 에게 당하기만 하던 카피를 그대로 가져와서 쓰다니... 나름 제품에 대한 믿음으로 그렇게 했을런지 몰라도 이미 뚱뚱하고 미련하고 더뎌 보이는 이미지의 카피가 제품에 어울리 수가 없겠죠... 이번 windows 7 런칭 행사를 다녀 오면서 본 새로운 카피는 Windows 7 was my idea 입니다. 이번 카피 만큼은 잘 어울리게 만든 느낌이 듭니다. 사용자 의견을 충분히 반영했다는 뜻과 더블어 여러분의 아이디어를 담았으니 이제 쓰시기만 하면 됩니다... 그렇게 유혹하는 느낌 마져 든다... I'm a PC 에서 벌인 일은 이번 카피를 위한 사전 포석이란 느낌이 들 정도다...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2009.10.06 16:55

C# 코드 자동 생성기

작년에 MVC 패턴과 nHibernate, iBatis.Net을 이용한 ORM 이다 뭐다 말도 많고 그랬는데 정작 MVC 패턴을 적용한 닷넷 예를 찾아 보기는 쉽지가 않다. 누구 닷넷으로 MVC 작업 하시는 분...(뭐 짧은 식견에 보는 범위가 적어서 그렇겠지만, 대외적으로 알려진 프로젝트는 거의 전무하다 싶은게 현실인 듯 싶다.) 그렇다고 해도 MS 에서 그렇게 열심히 밀고 있는 까닭에 또 자바쪽에서 성공 사례로 올라오는 것들, 웹을 뜨겁게 달구었던 Ruby On Rails 를 보더라도 MVC 패턴이 앞으로의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란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어 보인다. 그 귀찮은 DB 입출력 작업을 미리 설정한 몇몇 파일로 다 해결이 가능하다 하니 이 어찌 놀랍지 않으리오... 닷넷에서도 그러한 기능을 필사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ASP.NET MVC Web Application 을 지원하지 않는가 말이다. 물론 예전에도 Entity Framework 을 통해서 ORM 이 비슷하게나마 틀을 잡고는 있었지만, 스키마 변동에 둔한 그 무거움은 어깨를 누르고 무릎을 꿇게 하고 말았던 기억이... 이번 MVC 2.0 지원을 통해서 보다 말랑한 지원이 될 듯 보이는데 마침 재밌는 소식이 들려온다. SubSonic 이란 간편한 ORM(이라고 하기엔 뭣하지만, 관리 가능한 Entity 레이어 지원) 레이어가 있다는 야그를 들었다... 왠 뒷북... 슬적 검색해보니 빠른이들은 벌써 다 알아서들 쓰고 있더만... 나만 모르고 있었다는 젠장...(처음 알게되었던 msdn 기사 : http://msdn.microsoft.com/ko-kr/magazine/cc164246.aspx)
닷넷을 지원하는 ORM 툴은 http://c2.com/cgi/wiki?ObjectRelationalToolComparisonDotNet 에 잘 나와 있다 다만 대부분 생경한 이름이라는거...하긴 subsonic 역시 오늘 처음 들었으니 할말은 없다...ㅋㅋㅋ

Subsonic (http://subsonicproject.com) 에서 다운 받으면 되고 Linq 에 조금만 익숙하다면 정말 혁혁한 개발 생산성을 유도할 듯 하다. 언제간 DB 스키마 읽어서 테이블별로 입출력 자동으로 만들어주는 스크립트를 한참 생각했던 나에게 정말이지 혁신적인 도구 인 것 같다. 현재 3.0 버젼이 올라와 있고(6월 쯤 릴리즈된듯)... 위 기사에서 말하듯 subsonic 개발자 Rob Conery가 Microsft 에서 일하고 있다니 더 발전할 것은 틀림 없는 사실 일 것이다. 스캇 역시 mvc 에 전념하는 듯 보이고...어쨌거나 2010 이 나오게 되면 MVC 가 일반화 되지 않을까...지금 사용하고 있는 Enterprise Library 4.1 은 어찌 되려나...

http://subsonicproject.com/docs/The_5_Minute_Demo 를 통해서 제공하는 5분 동영상을 보면 아~~ 저렇게 간단히 사용되는거구나 할 것이다. .net MVC 에 적합한 ORM 모델을 고민하던 이에게는 정말이지 딱이다...딱! nHibernate, iBatis.Net 역시도 초기 접근의 어려움과 닷넷 모듈은 배타적인 분위기에 망설이던 분들은 지금이 바로 시작할 기회라 생각하고 도전해 보시길...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뭐하는데 > Dot 4(넷)' 카테고리의 다른 글

asp.net MVC 적용하기  (0) 2010.03.12
18일 PDC 개막  (0) 2009.11.20
C# 코드 자동 생성기  (0) 2009.10.06
C# 관련 좋은 글  (0) 2009.09.23
Visual studio 2010 에서는 어떻게 바뀔까  (0) 2009.08.25
Ankh 버젼업  (0) 2009.08.12
Trackback 0 Comment 0
2009.09.04 14:28

Remix09 행사가 9월 24일에 있습니다.

Remix 09 행사를 하는 군요...Remix 행사 자체가 딱딱한 개발을 벗어나 디자인 영역에 대한 문제를 많이 다루기 때문에 왠지 좀 자유스런 분위기와 축제 같은 느낌이 들곤하는데...아직 한 번 제대로 가보질 못했습니다. ㅋㅋㅋ
올해만큼은 꼭 가봐야 할 것 같습니다. 거리상으로도 가까운 삼성동이네요...같이 가실 분 없으신가요....

참가 신청 : http://www.visitmix.co.kr/remix09/rgst.asp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2009.09.01 15:55

Microsoft의 새로운 검색 서비스 Bing

Microsoft 의 검색 서비스 Bing 에 API 가 제공 됩니다. 정확한 내용은 ISV Developer Community 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대략적인 내용을 살펴 보면 iPhone 어플 개발을 위한 Cocoa on Bing 이 codeplex 를 통해서 제공되는 군요...Microsoft 에서 애플을 지원해 준다니까 아어리니한 느낌이 들긴 하는데 어쨌거나 아이폰 개발에 Bing API 를 사용하는게 가능하군요. Cocoa 를 이용해서 말이죠... 그 외에 Bing API SDK 와 Sliverlignt 지원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구요... Bing Map SDK 에 대한 내용도 있군요...지도 서비스는 구글 어스를 통해서 획기적으로 알려지긴 했지만, 지도나 사진의 품질로는 Microsoft 의 지도와 사진 품질이 훨씬 좋았던걸로 기억합니다. 지구의를 돌리는 방식을 비롯하여 Sliverlight 와 연결 등 훨씬 매끄런 모습을 보여줬던게 사실입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SDK 받아 보시길...Bing maps 는 http://www.microsoft.com/maps/developers/ 에서 내용 확인 하시면 편합니다.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2009.08.03 13:08

IE 8 Developer Tools content

파이어폭스의 Firebug, 크롬의 개발자 정보와 같은 툴이 있어서 자바스크립트와 CSS, html 에 대한 구조 등에 대한 여러가지 정보를 제공해 준다면, IE8에는 개발자 툴(이전 포스팅:http://killic.tistory.com/entry/IE-7-에-추가하는-Developer-tool-과-IE-8-에-설치되어-있는-개발자-툴)이 있습니다. 있다는 정보만 알지 그 개개의 기능에 대해 자세한 설명이 부족하다고 생각했었는데(Layout manager, script debuger 등 주로 쓰게 되는 기능들은 직관적으로 이해할만하고 그 구성이 Visual studio의 디버깅과 비슷하기에 쓰는데 크게 어려움은 없습니다.) 아래 자세한 설명을 포함하는 msdn 정보 있네요... 총 8가지 항목에 대해 아래 와 같이 설명 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URL 을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http://msdn.microsoft.com/en-us/library/dd565622(VS.85).aspx

  • Debugging HTML and CSS with the Developer Tools
  • Debugging Script with the Developer Tools
  • Developer Tools Keyboard Shortcuts Reference
  • Developer Tools Tutorials
  • Developer Tools User Interface Reference
  • Discovering Internet Explorer Developer Tools
  • Profiling Script with the Developer Tools
  • Testing Browser and Document Compatibility Modes with the Developer Tools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뭐하는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켄트벡...내한  (0) 2009.08.28
하루를 행복하게 살려면  (0) 2009.08.12
IE 8 Developer Tools content  (0) 2009.08.03
윈도우 요리책 ㅋㅋㅋ  (0) 2009.07.22
Windows 7 RC Training Kit for Developers  (0) 2009.07.10
월화수목금금금  (0) 2009.07.08
Trackback 0 Comment 0
2009.04.21 11:53

Visual Studio 2010


시간이 지나면 보다 발전된 어떤 것이 등장하기 마련인데... Microsoft 제품군 중 Visual studio 만큼 열심히 발전해 온것이 없는 것 같다. 하지만, 그 발전 만큼이나 적용이 느린 것 역시 Visual Studio 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이제 막 VS 2008 에 조금씩 익숙해져 간다는 느낌이 드는 참이었는데....ㅋㅋ아무래도 안정적인 기술 기반을 원하는 곳이 많고 변화의 폭이 커서 따라 잡기가 숨차기에 그런것이 아닐까 싶다.  2000 년 .net 의 첫 시작을 기점으로 2003, 2005, 2008 등 열심히도 달려왔지만, 막상 익숙한 것은 2005이고 이제 슬 익숙해 지기 시작하는 2008 인 것인데...벌써 2010 의 이야기가 들려오고 있다... 지금이 2009 년인 것을 감안한다면, 2010 을 준비해야 하나 2008 을 보다 더 활용해야 하느냐의 고민이 생기는 참이다. 그래도 뭐 아직 정식 출시도 아닌 제품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일은 없으니 그 동안 뒤쳐졌던 신기술에 대한 조금의 정보를 쌓는 느낌으로 꾸준히 살펴 봐야겠다.

변화될 정보를 미리 본다는 것은 그만큼 새로운 기술에 익숙해질 기회가 많다는 것이다. 새로운 기술에 익숙해 진다는 것은 기존의 경험과 노력으로 일궈 놓은 지식을 대신한다기 보다는 활용이란 측면이 더 강하지 않을까 싶다. 지난 2004년 시애틀에서 VS 2005 에 대한 준비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들을 때만 해도 닷넷의 새로운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 했었는데, 막상 VS 2008 에서 보다 안정적으로 적용된 모습을 보게 되었다는 점을 생각해 보면, 지금 선보이는 신기술들이 성숙될 단계가 필요하단 생각이 든다. 그 성숙을 이끌어 나가기 위해 조금이라도 먼저 그 맛을 보려 하는 것이다... 오늘은 그 맛보기를 소개해보는 글을 남겨 본다. 나 역시 링크 관리가 귀찮은 관계로...ㅋㅋㅋ

아무래도 가장 머저 봐야 할 곳은 Visual studio 의 공식 페이지가 아닐까...^^
http://www.microsoft.com/visualstudio/en-us/products/2010/default.mspx

Asp.net 4.0 Road map 에 관한 동영상 자료 그 외 PDC2008 에서 보여줬던 다른 내용도 잔뜩 있으니 골라서...
http://channel9.msdn.com/pdc2008/PC20/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뭐하는데 > Dot 4(넷)'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닷넷을 위한 API Code Pack  (0) 2009.08.10
ASP.NET MVC Version 2  (0) 2009.08.03
Chart 어떻게 그리세요  (0) 2009.07.22
visual studio 와 형상관리, 운영 배포에 대한 모델...(1)  (0) 2009.06.27
Power shell 2.0  (0) 2009.06.22
Visual Studio 2010  (0) 2009.04.21
Trackback 0 Comment 0
2009.04.08 11:56

IE 8 의 문서내 검색 기능


IE 를 쓰면서 불편하다고 생각했던 가장 큰 요소가 문서 내 검색이었다. 기억하시는가 답답한 검색 창을... 아래 그림은 기억을 되살리기 위해 메모장의 찾기를 캡쳐 한 것이지만, 브라우져의 찾기 역시 별반 다르지 않았다.


찾을 내용으로 검색은 되지만, 하나 찾고 다음 찾기가 못내 불편하던 것이었다. 찾아진 내용을 보려면 찾기 창을 닫아야 하고 그 걸 다시 열고를 반복해야 하는 많이 엉성한 구조였던 것이다. 파이어 폭스에서는 이미 훌륭한 대안이 적용되어 있었는데 IE 에서는 없었던 것이다.

이번 IE 8 에는 그 불편을 해소하고 문서 내 검색 연동이 가능하도록 바뀌었다. Ctrl + F 를 누르자 마자 애드인 식으로 나타나는 창이 보이는가....검색어를 입력하면 검색된 결과가 바로 바로 반영된다. 첫번째로 찾아진 것은 파란색 배경이 나타나고 다음 후보들은 노란색 배경으로 나타난다.



옵션 부분은 기존의 대소문자 구분에서 단어 단위로 옵션이 추가 되어 있다. 옵션을 선택하기 전에는 한글자(알파벳 하나) 단위로 문서내 검색 결과가 노란색으로 표시되며, 옵션을 켜게 되면 완성된 단어만 검색해 결과를 보여주게 된다. 



좀더 신경 쓴다면 정규식 지원도 넣어 주는건 어떨까 싶은데...ㅋㅋㅋ 뭐 정규식이란게 많은 사람들이 아는 내용은 아니지만, 검색 옵션으로 들어가는 것은 매력적일 것이란 생각이 든다. 정규식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필요한 것이란 생각이 든다. 더블어 검색 자체가 정규식을 이용한 검색일 것이란 생각이 드는데 단어 단위로 옵션 역시 정규식을 적용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드는데 정규식 입력을 위한 입력 칸을 하나 더 넣는 것 정도야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란 생각이 든다. 그런 부분까지 지원되어야 파이어폭스와 좀더 차별화 되지 않을까 싶다. 또 검색 결과에 대한 강조 표시도 옵션으로 켜고 끌 수 있었으면 싶다.

오늘 새로 알게 된 사실.... 팝업에서 Ctrl + F 를 하면 예전과 같은 UI 를 가진 찾기가 되는 군요... 팝업을 탭으로 열기한 경우는 위와 같이 브라우져 안에 표시되고 별도 팝업으로 뜬 경우는 아래 그림과 같은 찾기가적용되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2009.04.03 09:44

IE 8 의 호환성 모드로 강제하기.


아무래도 IE8 에서 더 높은 수준의 CSS 를 지원하다 보니 IE7 의 기준으로 되어 있는 사이트들을 한번에 바꾸기도 어렵고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새로운 브라우져를 발표하는 Microsoft 도 그런 입장으로 고려하여 호환성 모드를 제공하는데 문제는
아래 그림에 보이는 부분을 클릭하기 전까지는 동작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클릭한번 더 하는게 얼마나 불편한지를 따지자는 건 아니지만, 클릭 수를 줄인 것을 최대 장점으로 삼고 있는 IE8 에는 치명적인 약점일 수 있단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왠걸 그런 사항까지 고려해 두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되었으니 그게 바로 메타 태그의 활용이다.

사이트를 운영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잘 돌고 있는 모든 사이트를 새로운 브라우져에 맞게 수정한다는게 그리 녹녹한 일은 아닐 것이다. 특히나 표준 보다는 내부 고객의 요청에 충실한 경우라면 특히나 더 그럴 것이다. 이런 관리상의 잇점을 떠나서라도 hltml 태그만으로 어떤 결과를 바로 이끌어낸다는 점은 충분히 매력적인 일이라 생각한다. 조금 다른 측면으로 생각하자면 IE 호환 적용으로 인해 웹의 진화(표준 준수)가 좀더 늦어지는게 아닐까 싶기도 하지만, 변화와 청천 벽력의 중간 지점을 잘 선택한 경우로 생각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의 마이크로소프트 홈페이지의 안내를 살펴 보시고 적용 방법은 아래 태그를 이용하기로 하자.


강제 호환모드 적용하기 안내 페이지
http://msdn.microsoft.com/ko-kr/ie/cc405106.aspx

아래와 같은 태그를 헤더에 삽입하면 강제 호완 모드 적용으로 나타나게 된다.
<meta http-equiv="X-UA-Compatible" content="IE=EmulateIE7"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