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10.27 12:33

Windows 7 설치

IBM T60 시리즈 노트북에 설치 해 보았습니다. 비스타 런칭 때 받은 비스타가 깔려 있었는데 시간이 많이 흐르다 보니 30기가 하드도 부족하고(파티션 나눈게 30입니다...몽땅 합쳐서 30이 아니라...ㅋㅋㅋ) 부족한 하드 부분도 아쉽고 뭐 이래 저래 다시 깔까 말까를 고민하던 넘이라 이번 windows 7 생긴 기념으로 한번 밀고 다시 깔아 봤습니다. 그러고 보니 OS 를 새로 설치하는 일이 무척이나 오랫만의 일이군요...ㅋㅋㅋ 지난 번에 RC 버젼 설치는 버츄얼 피씨를 이용해서 생각날 때 마다 한 번 봐주는 거라 무척이나 빨랐단 느낌이었는데... 노트북이 느려서 그런건지...  설치 중 좀 의아하게 생각했던게 내가 지금 어느 단계까지 왔는지가 잘 분간이 않된다는 점입니다. Microsoft 의 OS 설치는 항상 뭔가 다 끝난 것 같으면 그게 단지 파일 카피가 끝난 것이란 점을 windows 7 에서도 다시 확인 시켜주는 군요...OS 부팅이겠거니 생각했지만, 그게 아니었다는 점...어쨌거나 복잡하진 않지만, 뭔가 하지도 않하지도 않는 듯한 준비단계 후 재 부팅... 그리고 뭔가 또 약간의 설정... 예전에 windows 98 을 설치하면 뭔 드라이버가 그리도 많이 필요한지 한참을 고생시켰다는 생각 뿐이었는데... 노트북임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깔끔하게 표준 드리아버가 지원되네요... 14인치에 어울리지 않는 1400 해상도 임에도 표준 VGA 드라이버로도 해상도 변경이 가능합니다... 그래도 지원되는 드라이버 설치는 따로 해줘야 겠죠... 윈도우 업데이트... 업데이트 사이트에 접속하면 IBM 키보드, 터치패드 등 필요한 드라이버가 자동으로 검색되어져 있네요... 사용하는 디바이스에 따라 준비해 주는 것 같습니다. 설치...업데이트 사이트에서 하는거니까 업데이트가 되는 건가... 어쨌거나 이 업데이트가 상당히 느립니다. 사람들이 많이 몰려서 그런건지 아니면 다른 자원을 사용하는 동안 업데이트 자원을 줄여서 사용하는 건지... 설치도 약간 지루하단 느낌이 들었었는데(T60 이 맛이 가서 그런건가...) 업데이트는 설치보다 더 지루하단 느낌이 듭니다.(언어팩때문에 그런건가...)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9.08.26 09:38

새로운 OS X Snow Leopard

맥에서도 새로운 OS 를 출시하는 군요... 맥에서 만드는 OS 이름은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듭니다. MS 에서는 비교적 딱딱한 이름을 짓는 것에 비한다면...동물이 가지는 이미지를 마케팅으로 연결해서 제대로 활용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이번 스노우 레오파드 역시 설원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나타내 듯 OS 시장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기에 충분하네요...다만, 독보적이이긴 하지만, 독보적이란게 대중적이지 않은 이미지 역시 포함하고 있다보니 왠지 좀 서러운(타이거에 비하면) 운영체제가 되지 않을까요.

http://images.apple.com/home/images/hero_osx_20090824.jpg

http://www.apple.com/macosx/


여러
가지 기능이 추가되고 강화 되었지만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64 bit 운영체계 라는 점과 아래 이미지 처럼 트렉패드 글쓰기 부분이네요...이 트렉패드 기능은 정말 꼭 사용해 보고 싶은 기능입니다.ㅋㅋㅋ
64 비트에는 여전히 MS 가 고민했던 동일한 문제가 숨어 있는 것 같습니다. 32 호환 이나 64전환에 문제가 있는 곳이 좀 있을 듯 싶습니다.

32-bit compatible.

To ensure simplicity and flexibility, Mac OS X still comes in one version that runs both 64-bit and 32-bit applications. So you don’t need to update everything on your system just to run a single 64-bit program. And new 64-bit applications work just fine with your existing storage devices, PCI cards, and Snow Leopard-compatible printers.




저작자 표시
신고

'뭐하는데 > 웨 ~ㅂ' 카테고리의 다른 글

Framework 4 Training Kit  (0) 2010.02.12
구글 Wave 초대장  (4) 2009.12.04
새로운 OS X Snow Leopard  (1) 2009.08.26
구글의 OS, 인텔의 OS 그리고 windows 7  (0) 2009.07.31
Windows 7 RC 발표  (0) 2009.05.06
웹표준 검사  (0) 2009.04.27
Trackback 0 Comment 1
2009.07.31 15:44

구글의 OS, 인텔의 OS 그리고 windows 7

이제 출시를 코앞으로 둔 windows 7 다음 달(8월)이면 RTM 버젼에 대한 출시가 이뤄진다고 하네요...(windows 7 개발팀블로그 : http://windowsteamblog.com/blogs/windows7/archive/2009/07/21/when-will-you-get-windows-7-rtm.aspx) 이제 슬 제품 판매를 준비하고 시작 할 시간이 온건가요. 그런데 MS 의 새로운 OS 못지 않게 많은 OS 의 소식들이 들리고 있습니다. 헤프닝 처럼 끝나버린 국내 업체의 OS, 한참 개발되고 있는 애플의 스노우레오퍼드 등이 먼져 생각나는 데 개인적으로 가장 관심을 가지는 것은 구글의 크롬 OS 소식인 것 같습니다. 구글의 OS 의 경우 넷북을 겨냥한 것으로 MS에서 제공하는 OS 제품들과는 차별화 되는 거 같습니다. 가벼운 동작과 간단한 기능으로 브라우져와 웹 어플리케이션을 확보한 구글에게는 정확한 전략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혹시 인텔에서도 OS를 만들고 있다는 것은 아시나요? Moblin.org 를 방문해 보시면 구글 크롬 OS 처럼 넷북을 겨냥한 경량 OS 에 대한 여러가지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Moblin Core is built on the GNOME Mobile platform" 모블린의 실체를 알려주는 말인것 같습니다. 구글의 크롬 OS 와는 별도로 가벼운 OS 가 믿을 만한 회사(인텔)를 통해서 개발된다는 거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 생각됩니다. 사용되는 어플리케이션 역시 간단한 브라우져, 음악, 사진 관련 유틸과  네트웍 관리 프로그램정도 인듯... 웹 어플을 최대한 활용해야 할 듯 싶습니다. 스크린 샷등은 모블린 홈페이지를 통해서 보시면 될 듯합니다. 마치 크기가 커진 핸드폰인 듯한 느낌입니다. 항시 이런 기기를 바라고 있긴 했습니다만, 막상 나온다고 하며 실체를 보게 되니 MS에서 나오는 OS들에 더 깊은 애정이 가는 것 같습니다. 더블어 그런 OS 를 만들어 내고 유지하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모블린의 진화와 성공을 기대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뭐하는데 > 웨 ~ㅂ'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Wave 초대장  (4) 2009.12.04
새로운 OS X Snow Leopard  (1) 2009.08.26
구글의 OS, 인텔의 OS 그리고 windows 7  (0) 2009.07.31
Windows 7 RC 발표  (0) 2009.05.06
웹표준 검사  (0) 2009.04.27
IE 8 의 문서내 검색 기능  (0) 2009.04.08
Trackback 0 Comment 0
2009.05.13 09:29

새로운 OS

새로운 것이 나오는 순간 지금 쓰는 것이 헌것이 되고 마는데 windows 의 새로운 버젼이 나온다고 하네요. 이미 많이 알려진 내용이고 각 OS 별로 각 시스템 별로 출시되는 OS 제품들을 생각한다면 매년 새로운 OS 가 나온다고 볼 수 있는 것이니...새로운 OS 가 나온다는 것 자체가 그리 신선한 느낌이 없는 듯 하다. 그래도 많이 애용해오던 windows 계열의 새로운 OS 는 왠지 새로운 기대와 함께 불편함 마음을 들게 한다. 새로운 OS 를 생각하다 보니 왠지 지난 시절 내 켬퓨터를 동작시켜주던 녀석들을 살짝 정리해 보고 싶다.

DOS 시절은 OS 를 쓴다기 보다 삼국지를 하는 것 외에는 거의 관심이 없었던지라...OS 라는 생각도 해본적이 없었고, windows95 부터 OS 라는 것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더블어 OS2, Linux 등 OS 라는 이름으로 내 관심을 독차지 하던 놈들...하지만 어느것 하나 windows 95 만큼의 만족감을 주지 못했던 것 같다. 지금 돌이켜 보면 windows 95 이후에도 삼국지 때문에 지속적으로 DOS 부팅을 했던 것 같다. 그 시절 오락때문에 메모리구조를 이해하던 때였으니까. 그런 OS 가 지속적인 발전을 통해 windows 95, 98, 98 se, me, xp, 7 로 변모해왔다. windows 98 se 의 경우 정말 많은 사랑을 받던 OS 로 기억된다. 특히나 나에게 있어서는 정말 매력적인 OS 로 기억된다. xp 가 나오고 나서도 참 오래 썼던걸로 기억한다. 물론 컴텨 성능이 않되어서 xp 로 업그레이드를 못한 것도 한몫 하지만 windows 95 는 95 번 깔고 써야 한다는 뜻이고, widnows 98 은 98 번 깔아봐야 한다는 농담도 있었지만, 사용하면서 불만이 적었던 OS 중의 하나로 기억된다. window 7 이란 이름의 새로운 OS 가 나오니 왠지 옛 추억이 새록 새록 떠오른다.

저작자 표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08.06.20 03:51

2014,,,sf 소설같은 숫자네요...xp 지원 년한 입니다.

window XP....

서비스팩2 로 말미아마 더욱 유명세를 떨치게되었던 XP... 흐르는 세월과 더블어 뒤로 물러날 준비를 하는 군요...
이번달이 지나고 나면 XP는 사고 싶어도 못사는 넘이 되어 버리는 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고 보니 XP, Vista, windows 2003, Ubuntu, OS X 10.4 모두 다섯가지의 OS 를 사용중이군요...두대의 노트북과 한대의 데탑, 회사 서버들...

직업을 바꾼다 해도 두대의 노트북과 한대의 데스크탑은 여전히 남아 있겠죠...^^ 벌써 2년이나 사용한 노트북이 6년 뒤에도 사용 할 성능이 될까요...^^ 어서 어서 서페이스와 Windows7 이 나오길...

vista 는 지금도 쓰고 있지만, 여전히 뭔가 부족한 느낌...어서 어서 서페이스와 Windows7 이 나오길...
신고
Trackback 0 Comment 0